흐린날 자외선 지수 (피부 영향)

높은 기온과 햇빛이 강하게 비추는 날이면 썬크림과 같은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외출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흐린 날에는 상대적으로 신경을 덜 쓰거나 아예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구름이 많인 낀 흐린 날에는 자외선 지수가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흐린 날에의 구름이 흡수하는 것은 햇빛의 적외선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흐린 날의 자외선 투과율은 80% 수준에 달한다고 합니다.

 

<날씨별 자외선 지수>

 

오히려 구름층이 산란 및 복사를 일으켜 흐린 날 자외선 복사량이 더 높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자외선은 파장 길이에 따라 UVA, UVB, UVC로 구분됩니다.

 

이 중 자외선 C는 오존층에 걸러져 지구에 도달하지 못하며, 지표에 도달하는 자외선은 A와 B입니다. 그리고 자외선 A가 95%, 자외선 B는 10% 정도가 지표에 도달하게 됩니다.

 

우리가 자외선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 자외선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자외선 B는 피부 표피까지 침투해 피부암, 백내장, 홍반 등을 유발합니다. 그리고 자외선 A는 표피보다 더 깊게 침투해 피부노화, 주름에 영향을 주게 됩니다.

 

자외선은 피부의 색소에 영향을 끼쳐서 기미나 주근깨를 유발하거나 악화시키고 광노화로 피부가 거칠어지게 됩니다. 또한 주름을 깊게 파이게 하며 피부의 탄력도 저하시킵니다.

 

무엇보다 피부암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고 햋볕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피부의 세포 DNA가 손상될 수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돌연변이 발암 과정이 진행되면서 피부암으로 발병할 수 있습니다.

 

※ 자외선 차단제 선택 요령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제품이 선크림입니다.

 

하지만 대부분 제품 선정과 정확한 사용법을 모르고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인 썬크림 제품에는 SPF와 PA 지수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선크림의 종류가 다양한 만큼 상황에 본인의 피부에 적합한 제품을 발라주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외출을 자주 하지 않는다면 SPF10 전후이면서 PA+인 제품을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 상황별 제품 선택 방법

- 일상생활 : SPF10 전후, PA+
- 실외 활동 : SPF10~30, PA++
- 바다, 수영장 활동 : SPF30이상, PA++ 또는 PA+++
- 자외선에 엄청 예민한 사람 : SPF50, PA+++

 

또한 간단한 외출을 할 때는 SPF지수가 10~30이면서 PA++ 제품이면 충분합니다. 충분한 효과를 위해 3~4시간 후에는 다시 한번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여름철 물놀이를 하는 경우에는 일반 썬크림은 물에 씻겨 효과를 내지 못하기 때문에 내수성 기능이 있는 제품을 사용해야 합니다.

 

참고로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하기 30분 전에 발라주는 것이 좋으며 귀가 후에는 바로 세안을 하여 제거해주어야 합니다.

 

▶ 그 밖에 방법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몸에 달라붙는 옷은 자외선이 침투할 수 있기 때문에 헐렁한 옷을 입는 것이 좋습니다.

 

여름에 수박을 먹으면 좋은 이유는 수박에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역할을 하는 리코펜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