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파선암 완치율 (1기, 2기, 3기, 4기 최신버전)

악성림프종이라고도 불리는 임파선암은 림프조직에 악성 종양이 발생하는 질환을 의미합니다. 국내에서는 한 해에 5천 명 내외가 발생하여 전체 암 중에서는 10번째로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림프절로 불리는 임파선은 신체의 면역을 담당하는 조직으로 우리 몸의 면역체계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림프종은 신체 부위 중에서 목과 겨드랑이, 복부, 사타구니, 골반 등에 위치하고 있으며, 혈액 세포가 악성 변화를 일으키면서 발생합니다.

 

임파선암에 노출될 경우 증상과 병기에 따라 치료 방식이 달라지며 림프종 특성상 수술 치료는 거의 하지 않으며 주로  항암치료를 시행합니다. 방사선 치료도 있지만 극제 제한적으로만 시행합니다.

 

 

임파선암 완치율

 

임파선암은 전이 정도에 따라 병기가 구분됩니다.

 

1기는 악성 림프종 세포가 신체 한 군데에만 국한되어 있는 경우를 말하며, 2기는 주변 림프절까지 악성 세포가 전이되어 있는 것을 뜻합니다.

 

 

3기는 횡격막을 넘어 암세포가 침투한 상태를 말하며, 4기는 암세포가 전신에 걸쳐 퍼진 것으로 림프절이 없는 부위인 골수까지 퍼진 상태를 말합니다.

 

어떤 질병과 마찬가지로 임파선암 역시 얼마나 빨리 방사선 치료를 진행했냐에 따라 생존율이 크게 달라지게 됩니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임파선암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경우 80~90%의 완치율을 보이고 있으나, 치료시기가 늦은 3기, 4기에 이를 경우 완치율은 30~40% 수준으로 하락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임파선암은 초기에 발견하는 것이 상당히 중요합니다. 조이게 발견하여 치료할 경우 다른 암에 비해 완치율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초기에 나타나는 증상을 알고 대처해야 합니다.

 

 

 

 

임파선암 치료 전 주의사항

 

 

임파선암은 대부분 항암치료 방식을 진행하는데, 항암을 시작할 경우 상당한 체력을 요구합니다.

 

항암치료를 하다가 합병증이나 몸에 부담이 가서 치료를 중단하는 경우도 있으나 이내 재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항암치료를 받기 전에 충분한 영양 섭취와 함께 최대한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