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냄새나는 빨래 세탁 방법

세탁기를 돌려서 말리고 나면 시큼한 냄새가 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똑같이 세탁기를 돌려도 어떤 옷은 쉰 냄새가 나는 것은 바로 땀이 원인입니다.

 

건조 방식에서 문제가 생겼다면 같이 빨래를 돌렸던 모든 옷에서 냄새가 나야 합니다.

 

우리가 흘리는 땀은 99%가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아무런 냄새가 나지 않아야 정상입니다.

 

보통 덥거나 운동을 해서 흘리는 자연스러운 땀은 무색무취에 해당하지만 체온과 관계없이 스트레스나 긴장을 해서 발생하는 땀은 지방산과 암모니아로 분해되면서 불쾌한 냄새가 나게 됩니다.

 

 

일명 액취증의 원인이기도 되며 주변 사람들을 불쾌하게 할 정도의 냄새가 발생합니다. 이러한 땀이 옷에 묻을 경우 일반적인 빨래 방식으로 세탁을 해도 냄새가 사라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땀으로 인해 옷에 냄새가 빠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면 아래와 같은 세탁방법을 적용하기를 바랍니다.

 

 

땀냄새나는 빨래 세탁법

 

먼저 땀이 많이 묻은 옷은 다른 옷과 분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땀 냄새를 유발하는 박테리아는 면과 같은 섬유질 환경에서 급격히 증가하기 때문에 다른 옷까지 퍼질 수 있습니다.

 

며칠 동안 젖은 수건을 빨지 않을 경우 하수구 냄새가 강하게 나는 것도 같은 원입입니다.

 

따라서 땀에 젖은 옷은 다른 옷과 분류하는 것이 좋으며 가급적 빠르게 세탁해야 합니다.

 

그리고 아래의 방법을 적용하면 대부분 냄새는 제거됩니다.

 

식초 활용

 

 

강한 산성을 띠는 식초는 땀냄새와 더불어 쉰 냄새, 잡냄새를 제거하는데 효과적입니다. 소주컵 2~3잔 정도의 양을 넣어서 세탁을 하면 됩니다.

 

참고로 세탁 과정에서 마지막에 식초를 넣을 경우 쉰내를 잡고 옷은 더 부드러워지는 효과를 볼 수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과탄산소다 활용

 

 

과탄산소다는 박테리아를 제거해주는 친환경 표백제입니다. 빨래를 돌릴 때 1스푼 정도 넣어도 돌려주면 냄새를 제거하는데 효과적입니다.

 

보다 강력한 냄새 제거 효과를 원하는 분들은 악취가 나는 옷들을 한데 모아 과탄산소다를 섞은 물에 하루 정도 재운 후에 세탁기에 돌리면 됩니다.

 

소주, 알코올 활용

 

 

알코올은 세균을 죽이고 휘발성분이 강해 잡냄새를 제거하는데도 효과적입니다. 알코올 성분이나 소주를 분부기에 담아 냄새나는 옷에 뿌려주면 냄새가 사라지게 됩니다.

 

끓이기

 

가장 전통적인 방법이면서 세균과 냄새를 잡아줄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방법이기도 합니다. 요즘은 집에 큰 대야가 없는 경우도 많이 있는데, 이 때는 세탁기를 고온 코스로 맞춰두고 세탁하면 됩니다.

 

 

※ 보통 세탁기의 온도 세팅은 30~40도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30~40도는 옷에 묻은 떼를 제거할 수 있지만 냄새의 원인인 박테리아를 제거하지 못합니다.

 

위와 같은 세팅에서는 빨래를 몇 번을 해도 쉰 냄새가 빠지지 않습니다.

 

햇볕에 말리는 것도 도움이 되지만 제대로 세탁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냄새 강도를 낮춰주는 데에 그치게 됩니다.

 

베이킹소다 활용

 

 

과탄산소다와 마찬가지로 베이킹소다를 넣은 물에 하루 정도 쟁여두거나 일반세제에 베이킹소다를 종이컵 반 컵 정도를 섞어서 세탁하면 쉰내를 잡아줄 수 있습니다.

'생활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땀냄새나는 빨래 세탁 방법  (0) 2021.09.25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